전립선비대증

Home > 남성클리닉 > 전립선비대증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 비대증이란?

노인이 되면 흔히 소변 볼 때 소변줄기가 약해지고 힘이 없어진다고 합니다. 따라서, 나이탓으로 돌리고 "이제 늙었으니 양기부족이 되어 그럴 수밖에 없다"고 체념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러나 소변 볼 때 힘이 없고 소변줄기가 가늘어지고 자주 소변을 보게되는 것은 양기부족때문이 아니라 전립선의 문제라는 것을 현대 의학이 밝혀냈습니다. 그러므로, 배뇨곤란은 양기가 부족하여 곤란을 겪는 것이 아니고, 전립선이 이상 비대되어 그만큼 요도가 좁아지게되므로 배뇨에 지장을 초래한 것입니다. 한마디로 배뇨장애는 전립선 비대증으로 인한 것입니다.

전립선은 40, 50대가 되면서 커지기 시작하여 50대를 "전립선 나이"라고 부를 정도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이 커지는 것은 주로 호르몬의 불균형때문인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50대이후부터 걸리기 쉽고, 확실하게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60대후반이나 최근에는 그 연령층이 점점 더 낮아져서 30대에서도 발병이 되고 있습니다.

전립선이 커지는 것은 남성호르몬의 영향때문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남성호르몬이 남달리 많이 분비되는 사람에게서 더욱 많이 전립선 비대증이 발견됩니다.



전립선 비대증의 원인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인종, 체질, 음식물, 염증 등 여러 가지 요인이 거론되지만 확실하지는 않고, 내분비 호르몬의 영향, 특히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Androgen)이 직접적으로 전립선을 커지게하는 요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 근거로는 어려서 거세된 사람에게서 전립선 비대를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금욕생활 지나친 자위행위와 지루, 과색, 성교중단 등과 같이 비정상적인 성적흥분으로 전립선에 장기간에 걸친 충혈을 야기하거나, 선관부종 또는 오랜시간 앉아서 사무를 보거나 작업하므로 전립선에 무리가 올 수 있습니다. 비뇨기 염증이나 결석, 혹은 편도선염도 전립선에 이상을 야기 할 수 있습니다.

소변을 오래 참는 행위는 요도에서 전립선관으로 소변이 역류되어 전립선염을 유발시키거나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전립선 질환의 치료 및 예방

  • 배뇨를 결코 참지 않는다.
  • 충분한 수면을 취하며 규칙적인 생활을 한다.
  • 과도한 음주와 흡연을 금한다.
  • 평상시 많은 양의 물을 마셔도 소변으로 전립선의 분비물을 배설시킨다.
  • 적당한 운동(하반신 위주의 운동이 효과적)을 하며, 하루 30분씩 걷는다.
  • 차가운 곳이나 한 곳에 오래 앉아 있지 않는다.
  • 몸에 꽉 죄는 청바지나 삼각팬티의 착용을 피한다.
  • 과도한 자위행위를 삼가하고 적당한 성생활을 한다.(섹스후에는 생식기를 깨끗이 씻는다.)
  • 수시로 회음부 맛사지를 해주고, 취침전 1-3분간씩 물구나무 서기를 실시한다.
  • 전립선 질환에 대한 정기적 검진을 받고, "전립선 강화 요도세척법"을 주기적으로 실시한다.
  • 부산광역시 사하구 하단동 617-1 덕천빌딩 4F 한의원 맑은누리 TEL : 051. 292. 0013~4 FAX : 051. 208. 2816
    대표자 : 강재훈 사업자등록번호 : 600-00-00000 메일 : jadegangs@naver.com
    Copyright© 2004 cleanpiaclinic.com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 회원가입
    부산광역시 사하구 하단동 617-1 덕천빌딩 4F 한의원 맑은누리 TEL : 051. 292. 0013~4 FAX : 051. 208. 2816
    대표자 : 강재훈 사업자등록번호 : 600-00-00000
    메일 : jadegangs@naver.com
    Copyright© 2004 cleanpiaclinic.com all rights reserved.